트럼프, 첫 기자회견서 '고성전쟁'…CNN기자에 "조용히 하라" > 핫이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트럼프, 첫 기자회견서 '고성전쟁'…CNN기자에 "조용히 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1-12 12:36 조회1,993회 댓글0건

본문

f18ec870f218b79a75837f11fd30fff1_1484192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대선 승리 후 처음으로 한 기자회견은 전투 현장을 방불케 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언론들이 자신에게 불리한 '가짜 뉴스'를 내보낸다며 불편한 심기를 그대로 드러냈다. 자신과 불편한 관계에 있는 언론사 기자에겐 조용히 하라며 질문을 원천봉쇄하기까지 했다. 

250명의 기자들 역시 대통령 취임 전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기자회견을 트럼프 당선인의 불만을 듣는 자리로만 넘기지 않았다. 이들은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납세 자료 공개 등 트럼프 당선인에게는 뼈아픈 질문으로 반격에 나섰다. 

트럼프 당선인은 11일(현지시간)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지난해 11월 8일 대선 승리 후 처음으로 기자회견을 했다. 

58분간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선공은 트럼프 측이 날렸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 내정자는 트럼프 당선인에 앞서 연단에 섰다. 

스파이서는 CNN과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를 직접 거명하며 두 언론이 근거 없는 주장을 기사로 내보낸 결정에 가슴이 아프다며 "클릭 수를 위한 한심한 시도"라고 비난했다. 

CNN은 전날 트럼프 당선인에게 '불리한' 자료를 러시아가 갖고 있다는 의혹을 미 정보당국이 트럼프 당선인에게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버즈피드는 해당 의혹의 구체적 내용이 담긴 35쪽 분량의 메모 전문을 공개했다. 

이후 트럼프 당선인의 사생활과 관련한 외설적인 자료라는 미확인 루머가 급속도로 퍼지면서 파장이 커졌다. 

트럼프 당선인은 기자회견에서 CNN과 버즈피드를 향해 "수치스럽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실패한 쓰레기 더미"라는 악담으로 버즈피드를 공격했다. 

CNN 기자인 짐 아코스타가 질문하려 하자 "당신네 회사는 끔찍하다"며 "조용히 있으라"라고 비난했다. 

 

러시아와 아무런 거래가 없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납세 내용을 공개할 수 있느냐는 NBC 기자의 질문에는 조롱성의 답변이 돌아왔다. 


트럼프 당선인은 "기자들만 유일하게 내 납세 자료에 관심이 있다"고 답했다. 미국인이 관심을 가진다고는 생각하지 않으며 "나는 (대선에서) 이겼다"는 말도 덧붙였다. 

기자회견에서 나온 질문 17개 가운데 10개는 논란의 러시아 관련 보도, 트럼프 당선인과 러시아와의 관계, 언론관, 정보기관에 관련된 것이었다고 의회전문지 더힐은 보도했다. 

AP통신은 "오래 기다린 기자회견이 빠르게 호전적으로 변해갔다"며 "기자들과의 고성 시합"이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도 "대통령 당선인으로서 도널드 트럼프가 한 처음이자 유일한 기자회견은 그의 정치 이력을 잘 말해주는 혼돈과 허세의 장이었다"고 보도했다. 

한 라디오 기자는 "서커스 같은 분위기"라며 현장의 분위기를 설명했다. 

트럼프 당선인이 대선 내내 언론과 각을 세웠기 때문에 이번 기자회견의 정면충돌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트럼프 당선인은 올해 7월 27일을 마지막으로 기자회견을 한 번도 하지 않으며 언론을 향한 불편한 심리를 나타냈다. 대선 승리 후 의례적으로 하는 당선인 기자회견도 건너뛰었다. 

CNN은 "지난 40년간 대통령 당선인들은 대선 승리 후 며칠 이내에 기자회견을 열었다"며 "트럼프가 전통을 깬 셈"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을 앞두고 공화당 전국위원회(RNC)가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 내정자가 운영하던 극우매체 브레이트바트 기자에게만 맨 앞자리 좌석을 지정해줬으며 다른 기자들은 직접 자리를 맡기 위해 몰려가야 했다고 AP는 전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279건 1 페이지
핫이슈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79 여성 용의자... 경찰차에서 '도발'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426
2278 '내 새끼 두고 가려니 아쉬워'…대학 체육관에 머문 부모들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381
2277 톰 크루즈, “제이미 폭스♥케이티 홈즈 열애 배신감 느껴”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381
2276 <영상>'외계인 비밀기지', 고성능 카메라로 포착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405
2275 <영상>북한의 미사일 개발을 주도한 인물은?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358
2274 “이 춤 배우고 싶다” 일본 들었다 놨다한 여고생들 칼군무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81
2273 이번엔 '아산 여중생'… 담뱃불 지지고 감금 폭행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66
2272 진짜 인간 아니에요?.. 日 CG 소녀 '사야' 미소녀 대회 출전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77
2271 메이웨더 “맥그리거전, 전 세계 흑인들을 위한 싸움”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1 424
2270 경찰서에서 벌어진 여자모델 집단 성희롱…일파만파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1 574
2269 “죽이러 간다” BJ 생방송에 경찰 수사 소동…BJ에 범칙금 5만원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1 431
2268 42억 안 갚으려 30대처럼 성형…50대 도주극 반년 만에 덜미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3 603
2267 김기덕 감독의 갑질, ‘여배우 베드신 강요 및 폭행’ 혐의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3 596
2266 "기절시키고 물고문까지" 집단 괴롭힘 주동자 2명 영장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3 326
2265 '필로폰 투약' 무기로비스트 린다김 징역 1년 확정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3 477
2264 인천 오피스텔 활보 여장남자…정체 '오리무중'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3 448
2263 유소연 아버지 ‘뒤끝 작렬’… 16년 밀린 세금 내며 공무원 위협·욕설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5 920
2262 日 잡지서 선정한 최악의 한국인, 안중근 의사부터 김연아까지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5 883
2261 '사고뭉치 잭스패로우?' 조니뎁, 美 트럼프 대통령 암살 농담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5 1052
2260 오토 웜비어 사망…“끔찍한 고문 때문”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0 1209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waeple.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