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 웜비어 사망…“끔찍한 고문 때문” > 핫이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토 웜비어 사망…“끔찍한 고문 때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6-20 11:53 조회5,334회 댓글0건

본문

256342e6dbe717c02be18f354d88d0ad_1497927
 

북한에 17개월간 억류됐다가 최근 코마 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22)19(현지시간) 숨졌다고 미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AP통신과 AFP통신은 19(현지시간) 웜비어의 가족들을 성명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웜비어 가족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의 아들 오토 웜비어가 사랑하는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오늘 오후 220분 생을 마감했다고 발표했다.

 

웜비어의 가족은 아들이 송환된 후 치료를 담당한 미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주립대병원 의료진에 감사를 표한 뒤 하지만 불행하게도 우리 아들이 북한인들에 당한 끔찍한 고문과 학대는 이런 결과로 나올 수 밖에 없었다고 분노했다.

 

웜비어는 지난해 1월 평양을 여행하다 호텔에서 정치 선전물을 훔치려 했다는 이유로 체포돼 체제전복 혐의로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웜비어는 선고 직후인 작년 3월 혼수상태가 됐지만, 북한은 1년 넘게 그의 상태를 숨겼다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북한은 그가 재판 후 보툴리누스 중독증에 걸린 뒤 수면제를 복용했다가 혼수상태에 빠졌다고 주장했다. 건강하게 미국을 떠났던 웜비어는 지난 13일 밤 삭발을 하고 코에 호스를 꽂은 채 들것에 실려 미 공항에 도착했다.

 

신시내티 주립대병원 의료진은 15일 기자회견을 통해 그가 안정적이지만 외부의 자극에 반응하지 않는 식물인간의 상태라고 밝혔다.

 

이 병원의 신경과 전문의 대니얼 캔터 박사는 기자회견에서 뇌의 모든 부분에서 광범위한 뇌 조직 손상이 발견됐다이런 종류의 부상은 일반적으로 심폐기능이 정지하면서 뇌 조직이 죽을 때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의료진은 이어 웜비어가 보툴리누스 중독증에 걸렸다는 아무런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북한이 내세운 식중독설을 부인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412건 7 페이지
핫이슈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92 “독서실서 삼색 볼펜 사용 금지”… 어떻게 생각하나요?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7 3892
2291 ‘세계 최고의 직장’ 1위는 구글, 4위 애플…삼성·LG는?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6 3688
2290 네팔서 ‘트랜스젠더 부부’ 공식 인정… “누군가의 아내, 기뻐”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6 3601
2289 이영학 父 “며느리와 성관계 가졌지만 성폭행 아냐”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6 3618
2288 '성추행' 남배우 “너도 연기하는데 도움 됐지?” 충격발언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6 3711
2287 “결혼 걱정, 30만 원에 구입하세요”… 명절 잔소리 메뉴판, ‘인기’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4040
2286 ‘살인 개미’ 공포 확산… “물리면 심한 통증 동반”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3639
2285 "너 잘되라고 하는 말이야" 추석에 싫은 말 5위… 최악은?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3849
2284 "넘사벽 돈자랑" 280억 초호화 자택 내부 공개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3877
2283 미스 터키 하루만에 ‘왕관’ 박탈…두달 전 ‘쿠데타 트윗’ 탓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5 3914
2282 '52명 구조' 멕시코 강진 구조견, SNS 열풍에 기부 물결까지 이어져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5 3907
2281 자기가 낳은 신생아 팔아 산파와 나눠 가지려 한 여대생 ‘덜미’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5 4107
2280 中 거리서 폭행당하는 여성…"사람들은 구경만.."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5 3844
2279 여성 용의자... 경찰차에서 '도발'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5232
2278 '내 새끼 두고 가려니 아쉬워'…대학 체육관에 머문 부모들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4758
2277 톰 크루즈, “제이미 폭스♥케이티 홈즈 열애 배신감 느껴”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4956
2276 <영상>'외계인 비밀기지', 고성능 카메라로 포착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4817
2275 <영상>북한의 미사일 개발을 주도한 인물은?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4472
2274 “이 춤 배우고 싶다” 일본 들었다 놨다한 여고생들 칼군무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4344
2273 이번엔 '아산 여중생'… 담뱃불 지지고 감금 폭행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9 4637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waeple.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