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줄도 모르고 20km 걸어 전주인에게 돌아간 고양이 > 핫이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버려진 줄도 모르고 20km 걸어 전주인에게 돌아간 고양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4-21 11:44 조회645회 댓글0건

본문

bb66b0824d51727e9aa8ba2e2d4cf5de_1524278
bb66b0824d51727e9aa8ba2e2d4cf5de_1524278
 

같은 주인에게 두 번이나 버려진 고양이의 사연이 안타까움을 사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9일, 미국 피플 등 외신들은 노스캘리포니아주에 사는 7살 고양이 '토비'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토비는 지난 2월 주인에게 버려지듯 다른 가정에 맡겨졌습니다. 

그런데 전주인이 그리웠던 토비는 무려 20km의 거리를 걸어서 예전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하지만 전주인은 이런 토비를 따뜻하게 반겨주기는커녕, 지역 동물병원에 데려가 "더이상 키울 수 없으니 안락사해달라"며 두 번 상처를 줬습니다.

다행히 토비를 맡아준 병원 측은 안락사하지 않고 동물 학대 방지 협회(SPCA) 웨이크 카운티 지부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사랑스럽고 건강한 고양이를 그대로 방치할 수 없었던 겁니다. 

 

이후 SPCA 직원들은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토비의 안타까운 사연을 알리며 사랑으로 돌봐줄 새 가족을 찾았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토비는 고양이 두 마리와 함께 사는 애묘인 미셸 씨의 집에서 새 둥지를 틀게 되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290건 1 페이지
핫이슈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90 양예원 눈물…“성추행 피해 사실…학비 벌려고 촬영”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 71
2289 배달 중 감자튀김 몰래 먹은 배달원 '비난 봇물'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 90
2288 베트남 마약풍선 '해피벌룬'에 한국 청소년도 무방비 노출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 69
2287 ‘리벤지포르노 협박‘ 구하라 남자친구 처벌 수위… ‘성폭력처벌법’ 보니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 97
2286 류현진, 4년만의 가을야구… 1선발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 98
2285 판빙빙, 탈세 인정 사과문…1431억원 벌금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 44
2284 '화장 지우는 척'했다 욕먹은 여배우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5 238
2283 기내서 프러포즈 받은 승무원, 결국…해고 당했다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5 201
2282 美실리콘밸리 희대의 사기극 '테라노스' 끝내 청산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6 254
2281 밤새운 3000명 간사이공항 탈출… 언제 다시 열지는 막막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6 225
2280 '악어 잡힐 때까지' 태국, 휴양지 푸껫 해변에 수영 금지령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368
2279 ‘설국열차’, 넷플릭스서 드라마화 결정…봉준호X박찬욱 감독 참여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300
2278 “라오스 댐, 22일에 일부 유실…23일에 긴급방류 시행”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310
2277 애플, 자외선 차단 탐지 기술 특허...아이폰도 적용 가능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339
2276 "폭염속 아파트 창가에 둔 라텍스 베개서 자연발화"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302
2275 따릉이 안전모, 무료대여 나흘만에 절반 사라졌다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529
2274 "삐악삐악"…폭염으로 베란다서 병아리 부화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268
2273 "조현아, 조사받다 뛰쳐나가" 관세청 구속영장 신청 이유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249
2272 中 엉터리 백신사태 '후폭풍'…"어떻게 애국하겠느냐" 격앙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232
2271 손흥민에 기댄 AG 조직위 "티켓 판매 급상승할 것"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265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waeple.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