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에 7번 양보한 콰드라도 "등번호 추천해주세요!"…여전히 유쾌 > 핫이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호날두에 7번 양보한 콰드라도 "등번호 추천해주세요!"…여전히 유쾌

페이지 정보

작성자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7-15 10:11 조회252회 댓글0건

본문

370bb1eefc0064e93bcb98f9fd0d101f_1531617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7번'을 양보한 후안 콰드라도가 새 번호 추천을 받고 있다.


콰드라도는 유벤투에서 등번호 7번을 달고 뛰었다. 하지만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에서 유벤투스로 이적하면서 다른 등번호를 달아야 한다. 

호날두는 줄곧 7번을 달고 뛰었고, 유벤투스에서도 7번을 담에 따라 콰드라도는 7번을 반납했다. 콰드라도는 SNS를 통해 호날두의 이름이 새겨진 7번 유니폼을 들고 호날두에게 등번호를 양보했다. 호날두의 유니폼을 활짝 웃는 얼굴로 찍어 특유의 유쾌함을 선보였다.

콰드라도의 유쾌한 행진은 계속됐다. 새로운 등번호를 팬들에게 추천받았다. 콰드라도는 13일(한국 시간) 자신의 SNS에 "다음 시즌 등번호를 몇 번으로 할까요?"라는 글로 등번호 추천을 받았다.

 

추천 방법은 투표다. 콰드라도가 보기로 제시한 번호는 16번, 21번, 49번, 10번이다. 팬들의 반응은 폭발적이다. 14일 오후 7시 기준으로 12만 명이 넘게 투표에 참여했다.


물론 투표 결과가 현실로 이뤄질 가능성은 많지 않다. 아직 유벤투스의 다음 시즌 등번호는 발표되지 않았지만 지난 시즌 등번호로 보면 16번은 골키퍼 카를로 판솔리오가 단 번호이고, 10번은 유벤투스 에이스 파울로 디발라가 지난 시즌부터 단 번호다. 21번은 지난 시즌 디발라가 10번을 달면서 공석이 됐다. 

10번 가능성은 사실상 없다. 콰드라도 역시 태그로 디발라의 SNS 주소와 웃으며 눈물을 흘리는 이모티콘을 붙여 재미로 10번을 보기로 넣었다는 것을 알렸다.

이번 투표 결과로 콰드라도의 등번호가 결정될 가능성은 많지 않다. 평소 상당히 유쾌한 성격으로 알려진 콰드라도다. 지난해 11월 콜롬비아 대표로 한국과 평가전을 치르러 왔을 때 수원 시내를 돌아다니며 많은 팬들과 사진을 찍어 준 일화 등 유쾌한 일화가 많다. 이번 투표도 팬들을 위한 팬 서비스의 일종이지만 콰드라도는 자신의 등번호를 호날두에게 준 후에도 여전히 팬들과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403건 1 페이지
핫이슈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03 양예원 눈물…“성추행 피해 사실…학비 벌려고 촬영”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 71
2402 배달 중 감자튀김 몰래 먹은 배달원 '비난 봇물'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 90
2401 베트남 마약풍선 '해피벌룬'에 한국 청소년도 무방비 노출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 69
2400 ‘리벤지포르노 협박‘ 구하라 남자친구 처벌 수위… ‘성폭력처벌법’ 보니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 97
2399 류현진, 4년만의 가을야구… 1선발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 98
2398 판빙빙, 탈세 인정 사과문…1431억원 벌금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 44
2397 '화장 지우는 척'했다 욕먹은 여배우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5 238
2396 기내서 프러포즈 받은 승무원, 결국…해고 당했다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5 201
2395 美실리콘밸리 희대의 사기극 '테라노스' 끝내 청산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6 254
2394 밤새운 3000명 간사이공항 탈출… 언제 다시 열지는 막막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6 225
2393 '악어 잡힐 때까지' 태국, 휴양지 푸껫 해변에 수영 금지령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368
2392 ‘설국열차’, 넷플릭스서 드라마화 결정…봉준호X박찬욱 감독 참여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300
2391 “라오스 댐, 22일에 일부 유실…23일에 긴급방류 시행”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310
2390 애플, 자외선 차단 탐지 기술 특허...아이폰도 적용 가능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339
2389 "폭염속 아파트 창가에 둔 라텍스 베개서 자연발화"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302
2388 따릉이 안전모, 무료대여 나흘만에 절반 사라졌다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526
2387 "삐악삐악"…폭염으로 베란다서 병아리 부화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268
2386 "조현아, 조사받다 뛰쳐나가" 관세청 구속영장 신청 이유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249
2385 中 엉터리 백신사태 '후폭풍'…"어떻게 애국하겠느냐" 격앙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232
2384 손흥민에 기댄 AG 조직위 "티켓 판매 급상승할 것"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265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waeple.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