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조사받다 뛰쳐나가" 관세청 구속영장 신청 이유 > 핫이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조현아, 조사받다 뛰쳐나가" 관세청 구속영장 신청 이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7-24 16:56 조회1,002회 댓글0건

본문

db8cbf1a5b04a47ca7e2823dc972f8d8_1532418
 

관세청이 조현아(44) 대한항공 전 부사장에 대해 23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는 조 전 부사장이 혐의 대부분을 부인하고 있어 증거인멸 가능성이 크고 조사받는 태도에 문제가 많다고 봤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KBS에 따르면 조 전 부사장은 지난 3일 있었던 세 번째 조사 당시 "더 이상 조사를 받을 수 없다"며 조사실을 뛰쳐나갔다. 관세청 관계자는 "조사 태도가 불량하면 다시 포토라인에 세우겠다"는 조사관의 말에 조 전 부사장이 다시 조사에 임했다고 전했다. 

첫번째 소환조사 때는 "두통 때문에 더이상 조사 받는 게 어렵다"며 "조사를 끝내주면 해외 구매 물품 자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결국 관세청은 세차례의 소환 조사를 진행하는 동안 조 전 부사장의 진술 태도에 문제가 많은데다 개인 물품을 협력업체에 숨긴 증거인멸 정황이 포착되는 등의 이유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관세청은 압수수색, 직원 참고인 조사 등을 통해 조 전 부사장의 밀수·탈세 혐의를 입증할 진술을 확보했다. 특히 지난 5월 경기도 일산의 대한항공 협력업체와 직원 자택 등의 압수수색 과정에서 밀수품 의심 현물 2.5t가량을 발견했다. 

관세청은 조 전 부사장의 수·관세포탈 규모를 액수로는 55만 달러, 우리 돈 6억 원 어치로 추산하고 있다. 관세청 관계자는 "해외 신용카드 사용 내역과 관세 납부 내역을 분석한 결과 조 씨의 관세 미신고는 상습적이었다"고 밝혔다.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인천지검은 24일 조 전 부사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412건 1 페이지
핫이슈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12 인도 최대 IT기업 혼사에 세계CEO 총출동 새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시간 2
2411 美 도심 공원에 ‘사탄 숭배 크리스마스 트리’ 시끌시끌 새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시간 2
2410 박항서 감독 “무승부 아쉽지만…선수들 정말 잘했다” 새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시간 1
2409 결승전 응원 나온 베트남 여성들.. 패션도 ‘후끈’ 새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시간 1
2408 “北, 베트남에 김정남 암살사건 관련 비공식 사과” 새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시간 4
2407 한국인이 은퇴후 살고 싶은 나라 1위는? 새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시간 3
2406 온몸을 문신으로 뒤덮은 여성.. 반전 정체는? 새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시간 3
2405 5세 때 ‘타이타닉’ 출연한 남성…“지금도 돈 들어와”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8 175
2404 트위터, 美폭발물 소포 용의자 협박 신고 무시…"실수였다" 사과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8 160
2403 양예원 눈물…“성추행 피해 사실…학비 벌려고 촬영”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 286
2402 배달 중 감자튀김 몰래 먹은 배달원 '비난 봇물'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 309
2401 베트남 마약풍선 '해피벌룬'에 한국 청소년도 무방비 노출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 275
2400 ‘리벤지포르노 협박‘ 구하라 남자친구 처벌 수위… ‘성폭력처벌법’ 보니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 264
2399 류현진, 4년만의 가을야구… 1선발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 230
2398 판빙빙, 탈세 인정 사과문…1431억원 벌금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 159
2397 '화장 지우는 척'했다 욕먹은 여배우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5 345
2396 기내서 프러포즈 받은 승무원, 결국…해고 당했다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5 307
2395 美실리콘밸리 희대의 사기극 '테라노스' 끝내 청산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6 383
2394 밤새운 3000명 간사이공항 탈출… 언제 다시 열지는 막막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6 315
2393 '악어 잡힐 때까지' 태국, 휴양지 푸껫 해변에 수영 금지령 인기글 NewsDiges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5 474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waeple.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